꽃계탕
황산도 입구에 새로 생긴 『꽃게마을』 이란 꽃게 전문음식점이 있다

새로 신축하여 건물의 내, 외부가 깔끔하고 특

히 주방시설이 최신형으로 위생만점 !!
실장 (조재현)은 꽃게만을 전문으로 10여년간 요리해온 전문가로 이제 전망 좋고 교통 좋은 초지대교 입구에 자신의 음식점으로 개업하여 최선을 다하여 고객을 맞을 것이라고 약속한다.
인향영양삼계탕
보신탕" 이란 말은 한방의학에서 쓰는 용어이며, 민가에서는 개고기를 된장으로 끓인 국물에 말아 먹는다는 ?에서 " 개장국"이라고 불렸으나 이승만 정권시절 개를 먹는 야만적인 행
동을 하지 말라는 서양인들의 압력에 굴복하여 "개장국"을 전문용어인 " 보신탕 " 으로 바꿔 불렀으며 이후 88 서울올림픽때 역시 서양인들이 혐오식품으로 거세게 반발하여 "보양탕" "영양탕" 자양탕등 새로운 이름으로 수 많은 식도락가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건강식품이며 삼계탕은 외국인에게도 손꼽히는 한국 음식중 한가지로 인항 삼계탕에서는 뚝배기에 뜨겁게 끓여 제 맛과 멋을 자랑하고 있다.

밴뎅이횟집
밴댕이는 4월초 충청도 해안에서 부터 잡히기 시작하여 5월 중순경 강화 앞바다에 완전히 성어가 되어서 산란을 위하여 떼지어 몰려 온다 이때가 가장 기름기가 많고 맛이 좋기 때문에
밴댕이는 우리나라 서,남해안 아무곳에서나 잡히지만 강화 밴댕이를 손꼽는 이유는 바로 산란기에 잡은 밴댕이로 보드랍고 고소한 맛이 그만이기 때문이다.